반응형

비비추 꽃 꽃말 효능 전설

 

 

꽃말
'하늘이 내린 인연'
학명 : Hosta longipes (Franch. & Sav.) Matsum.
개화시기 : 7~8
특징 : 연한 잎을 나물로 이용. 여러해살이풀
원산지 : 동아시아, 한국, 중국, 일본
크기 : 꽃대 길이 30~40cm
서식지 : 산지의 냇가
분포 : 한국·일본·중국
분류 
: 피자식물문(Angiospermae)
: 단자엽식물강(Monocotyledoneae)
: 백합목(Liliiflorae)
: 백합과(Liliaceae)
: 비비추속(Hosta)
과명 : 백합과(Liliaceae)
용도 : 관상용 

 

정의
백합과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식물.
 
내용
학명은 Hosta longipes (FR. et SAV). MATSUMURA.이다. 우리나라 중부 이남의 산속 골짜기에 자라며, 땅속줄기는 짧고 단단한 털 모양의 섬유가 둘러싼다.
 
꽃줄기는 곧게 서고 잎은 밑둥에서 나오고 심장꼴이며 알 모양도 있다. 잎의 윗면은 짙은 녹색이고 뒷면은 색이 약간 연하고 광택이 있다.
 
꽃은 여름철에 연분홍·자주색으로 층상화서를 이루고 엷은 막질의 알 모양의 포가 밑에 붙어 있다. 화관은 종 모양이며 길이가 4㎝ 가량 되고 화관의 윗부분은 6갈래로 갈라진다. 수술은 6개이고 화관은 위로 솟으며 암술은 1개이고 열매는 긴 타원형의 삭과이며 세모가 진다. 어린잎은 나물로 먹고 관상용으로 재배도 하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비비추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반응형
효능 이용

비비추는 옥잠화의 친척 격인 식물로 백합과 비비추 속에 속하는 우리나라의 토종 꽃입니다.
연하고 향긋하며 매끄러우면서도 감칠맛이 나는 산나물로 옛날부터 어린잎을 따서 나물로 요리해 먹었습니다.
이때 어린잎을 비벼야 하기 때문에 비비추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얘기가 내려오고 있습니다. 

꽃은 7~8월쯤부터 개화하며 옥잠화와 달리 보랏빛이 도는 꽃을 피우며 옥잠화보다 꽃이 작습니다.
 
옛날부터 산나물로써 많이 먹은 비비추는 건강에도 좋은 효과를 보이는데요!
  
비비추의 효능은 
1. 사포닌이 들어있어서 향균작용을 해줍니다.

2. 철분과 비타민이 많이 함유되어 진통제로도 사용합니다.
3. 잎에서 추출한 즙은 피부궤양 등 상처에 쓰입니다.
4. 비타민, 사포닌 등이 피곤을 풀어주어 원기 회복에 좋습니다
[출처] 봄에는 나물 여름에는 꽃 : 비비추 효능과 요리|작성자 미림지기

 

전설 
비비추의 전설 오랜 옛 어느 마을에 설녀라는 아리따운 처녀와 그녀를 사랑하는 청년이 있었습니다.
  
나라에 전쟁이 있어 청년은 늙은 아비를 대신 전쟁에 참여하였고 설녀는 그의 사랑이 몸 건강히 돌아오길 고대하고 기다렸지만 세월이 흘러가도 낭인의 소식은 감감무소식으로 덧없는 세월이 계속 흐르자 그녀의 부모 특히 엄마와 인척들이 전쟁 나간 사람이 이제까지 소식이 없으면 뻔한 거 아니냐며 혼기가 더 차기 전에 빨리 시집을 가라며 심한 눈치를 주었답니다.
  
하지만 그녀는 그녀의 어머니와 주변이 인척들을 설득하고 견뎌내었는데.... ~ ;;;
한참 후에 그녀의 사랑하는 그이는 무사히 돌아와 백년해로했답니다.
 
비비추[옥잠화]의 전설은 정말 좋네요!! 아무튼 그래서 하늘이 내린 사랑이라는 꽃말이로군요!!!


보통 이런 유의 꽃 전설은.... 이렇게 흘러가잖아요... 그이를 기다리고 기다리던 설녀는 그만 몸이 약해서 시름시름 앓다가 죽게 되었고 그녀의 딱한 사정에 가족들은 마을 입구가 잘 보이는 시야 넓은 터에 그녀를 묻어주었는데...
  
그 자리에 그녀를 닮은 아리따운 꽃이 피었고 이미 늦게 도착한 청년은 그녀의 무덤에서 목 놓아 울다가 그도 시름시름 앓더니 죽었고 사람들이 이들의 사랑이 안타까워 저승에서라도 백년해로하거나 다음 생에는 반드시 하늘이 내린 사랑을 하길 바랐다는 데서... 뭐 이렇게 가는 게 정석인데!!!
  
돌아와서 서로 백년해로하면 행복하게 살았다는 해피엔딩!!! 오래간만에 행복해지는 비비추[옥잠화]의 전설과 꽃말을 보네요.
 
이웃님들의 가족 또는 연인과의 관계도 꼭! 이 비비추의 꽃말처럼 행복한 해피엔딩이 되길 바라며 오늘 하루도 힘차게 파이팅입니다.
[출처] 비비추 옥잠화라 불리는 꽃이더이다. 비비추의 꽃말과 전설 따라오세요~!!|작성자 차선생2

 

특징

분포

한국(남부, 중부 산지), 일본
 
특징
재배채소처럼 연하고 향긋하며 매끄러우면서도 감칠맛이 나는 산나물같지 않은 산나물이다. 산나물의 쓴맛이나 떫은 맛, 억센 섬유질 등의 단점이 되는 특성이 하나도 없다.
 

잎이 모두 뿌리에서 돋아 비스듬히 퍼진다. 잎은 난상 심장형 또는 타원상 달걀모양이고 진록색이 나며 가죽질이고 두꺼우며 끝이 뾰족하고 밑부분은 절저 또는 얕은 심장저이며 윤채가 없고 가장자리가 밋밋하지만 약간 굴곡지며 길이 12-13cm, 8-9cm로서 8-9맥이 있다.
 

꽃은 7-8월에 피고 꽃대는 길이 30-40cm로서 길이 4cm의 연한 자주색 꽃이 한쪽으로 치우쳐서 총상으로 달린다. 꽃자루는 길이 4-11mm이며 포는 얇은 막질로서 자줏빛이 도는 백색이고 꽃자루와 길이가 거의 비슷하며 꽃이 핀 후 쓰러진다. 꽃부리는 끝이 6개로 갈라져서 열편이 약간 뒤로 젖혀지고 6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길게 꽃 밖으로 나온다.
 
열매
삭과는 비스듬히 서며 긴 타원형이고, 3개로 갈라진다.
 
줄기
잎과 따로 구분되진 않음.
 
뿌리
많은 뿌리가 사방으로 뻗어 있다.
 
생육환경
산지의 냇가에서 자란다. 토양은 가리지 않는 편이나 비교적 부식질이 풍부한 사질양토에서 잘 자란다.
 
번식방법
• 실생 및 분주로 번식한다.
 
1. 실생: 가을에 잘 익은 씨를 따서 직파한다. 습기있는 묘상에 흩뿌림 한 후 흙은 덮고 잘 누른뒤에 짚은 덮어둔다. 과습해도 썩기 쉽고 건조하면 그해에는 발아하지 않은 경우가 생기므로 겨울에 추위를 만나야 휴면이 타파되므로 유의한다.
 
2. 분주: 포기에서 곁눈이 나와서 퍼지므로 가을에 10월이나 봄에 싹트기 전에 캐내어 싹을 2-3개씩 붙여 쪼개어 심는다. 뿌리는 상하기 쉬우므로 건조시키든가 얼리지 않도록 빨리 심는 것이 중요하다.
 
재배특성
반그늘 또는 직사광선에서 잘 자라며, 노지에서 월동하고, 16-30℃에서 잘 자란다. 보통으로 관수관리한다. 환경내성은 강하며, 이식이 용이하다.
 
• 배합토를 조제할 때는 부엽: 배합토: 모래를 5: 3: 2의 비율로 섞는다.
 
7-8년마다 새로 심도록 한다.
 
이용방안
• 밀원식물도 되며 잎은 식용한다.
 
• 정원의 화단이나 암석정원의 바위틈 공원 등지에 조경용으로 식재하면 좋다.
 
• 직사광선에서는 잎끝이 여름에 마르나 반음지의 지피식물로 적합하다.
 
• 花()는 紫玉簪(자옥잠), 根莖(근경)은 紫玉簪根(자옥잠근), ()은 紫玉簪葉(자옥잠엽)이라 하며, 약용한다.
 
(1) 紫玉簪(자옥잠)
7-8월 개화기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린다.
② 약효: 調氣(조기), 和血(화혈), 補虛(보허)의 효능이 있다. 婦女虛弱(부녀허약), 紅白繃帶(홍백붕대-赤帶下(적대하), 白帶下(백대하), 자궁출혈 등), 遺精(유정), 토혈, 氣腫(기종), 咽喉紅腫(인후홍종)을 치료한다.
③ 용법/용량: 9-15g을 달여서 복용한다.
 
(2) 紫玉簪根(자옥잠근)
① 연중 채취하여 햇볕에 말린다.
② 약효: 理氣(이기), 補虛(보허), 和血(화혈), 止痛(지통)의 효능이 있다. 咽喉腫痛(인후종통), 치통, 위통, 血崩(혈붕), 帶下(대하), 癰疽(옹저), 나력을 치료한다.
③ 용법/용량: 15-24g을 달여서 복용한다.
 
(3) 紫玉簪葉(자옥잠엽)
① 약효: 崩漏帶下(붕루대하), 潰瘍(궤양)을 치료한다.
 
유사종
• 좀비비추
• 흰좀비비추
• 참비비추
• 일월비비추 : 중부이남에서 자생하고 8-9월에 자색꽃이 핀다.
• 산옥잠화 : 전남, 경기, 강원, 황해, 함경도에 자생하고 잎이 난상 피침형이며 우글쭈글하고 담자색이다.
• 흰비비추 : 백색꽃이 핀다.
• 주걱비비추
• 넓은 옥잠화 : 경기에서 야생하고 잎은 넓은 타원형이며 포에도 잎맥이 뚜렷한 것이 특징이다.
 
병충해 및 방제방법
병충해
미숙퇴비를 쓸 경우 여름에 백견병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비비추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 : 식물)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