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맥도날드/맥도널드 시그니처버거『골든에그 치즈버거』솔직한 후기

 

뒤늦은 시도긴하지만, 드디어 맥도날드 시그니처버거 『골든에그 치즈버거』를 먹어봤습니다.

 

출시때 맥도날드에서 대대적인 홍보를 하기도 한 제품군입니다.

 

인기를 끌고 있는 수제버거에 대응하기 위한 고급화전략이였으며

.패스트푸드의 부정적 이미지를 벗어버리기 위한 프리미엄 마케팅 전략이였습니다.

 

그게 맥도날드의 시그니처 버거 메뉴였죠.

 

그 시그니처 버거 중에서 『골든에그 치즈버거』를 주문해봤습니다.

버거에는 다른 재료를 특별히 추가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음료는 탄산음료 대신에 아메리카노 미디엄으로 주문했고,

감자튀김은 그대로 주문했습니다.

 

 

다른 맥도날드 메뉴의 버거와 달리 시그니처버거의 포장이 고급스러워요.

종이박스에 넣어져서 나와요.

당연한거지만 그 외의 감자튀김이나 다른 것들은 특별하진 않아요.

 

 

트레이 바닥에 깔리는 종이에 시그니처버거에 대한 설명이 자세히 나와있어요.

사진에서는 엄청나게 먹음직스러워보이네요.

 

아 이렇게 주문하면 시그니처버거 『골든에그 치즈버거』세트가 8.1천원입니다.

저는 음료를 아메리카노 미디엄으로 바꿔서 800원 추가되어서 총 8.9천이되더군요.

 

다른 수제버거 브랜드나, 나름 프리미엄 버거로 유명한 버거X 세트 메뉴에 버금가는 가격입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맥도날드 시그니처버거 『골든에그 치즈버거』를 시식해보겠습니다!!

종이박스를 열어 보면 빵이 보이는데 뭔가 뭔가 조금 시각적으로 독특해보입니다.

기존의 맥도날드의 버거 빵과는 확연히 달라보여요.

 

야채는 확실히 많아 보이고 신선해보이고 패티는 이전의 버거와 비슷해보이지만,

『골든에그 치즈버거』란 이름답게 계란이 돋이보이네요.

에그머핀처럼 계란후라이를 둥글게 만들어서 넣은거 같아요.

완숙도 아니고 반숙도 아니고 완숙에 가까운 계란 후라이입니다.

 

 

기대를 하고 한입 두입 먹어보니 사실 사실 실망했습니다.

 

재료는 풍성한건 맞지만, 맛은 그냥 맥도날드 특유의 강한 소스맛입다.

짜면서도 달짝지근한 맛의 소스 말입니다.

그냥 불고기버거에 들어가는 그 소스 맛이죠.

 

베이컨과 계란후라이 그리고 상추가 씹히는게 좀 다를뿐 비슷한 느낌입니다.

아니 이 정도의 재료면 엄청 다른거죠.

하지만 불고기버거와 너무 비슷한 느낌입니다.

 

그냥 불고기 버거 먹을껄 하는 생각이 들어버렸습니다.

 

8.1천원정도면 나름 프리미엄 버거라고 할 수 있는 버거X을 먹어볼 수 있는데,

나는 이 선택으로 기회를 잃은거란 생각이 들더군요.

 

그나마 만족한건 맥카페(이것도 없어졌지만)의 자랑이였던 가성비 좋은 커피 외에는 다른 만족스런게 없었습니다.

 

아쉽다는 말밖에는 할 말이 없군요.

 

 

굉장히 주관적인 리뷰이지만,

협찬 받고하거나 광고가 아닌

진짜 리뷰를 추구합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