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인도 시장의 성장성에 주목해야 하나?

인도, 기준금리 5.40%→5.15%로…‘완화적 정책 지속’

 

인도, 기준금리 5.40%→5.15%로…‘완화적 정책 지속’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인도가 기준금리를 종전 5.40%에서 5.15%로 25bp(0.01%포인트=1bp) 인하했다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중앙은행은 통화정책위원회를 열고 올

news.naver.com

인도중앙은행은 “내수 활성화로 경제 성장 둔화 우려를 해소하려는 판단”이었다며 완화적 정책 기조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인도중앙은행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6.9%에서 6.1%로 낮추며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도, 기준금리 5.40%→5.15%로…‘완화적 정책 지속’> 이데일리 2019.10.04. 오후 4:32

 

인도 5% 성장 쇼크…6년만에 최저

 

인도 5% 성장 쇼크…6년만에 최저

흔들리는 `모디노믹스` 내수 위축 자동차 판매 `뚝` 인도 경제성장률이 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모디노믹스'로 대표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경제 정책에 비상이 걸렸다. 올해 2분기 인도 국내총생산(

news.naver.com

인도 경제성장률이 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모디노믹스'로 대표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경제 정책에 비상이 걸렸다. 올해 2분기 인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5.0%를 기록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가 인도 중앙통계국 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이는 1분기 GDP 증가율 5.8%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은 물론 2013년 1분기(4.3%)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인도 경제는 최근 소비가 위축되면서 자동차 판매 시장이 심각한 부진을 겪고 있다. 지난 7월 승용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31% 감소했다. 월 기준 감소 폭으로는 2000년 12월 이후 19년 만에 최대 규모였다.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 산업을 위해 등록세 한시 감면, 법인 구매 차량 관련 세금 비용 처리 폭 확대 등 방안을 마련했다. 지금까지 금지됐던 정부의 신차 구매도 허용하기로 했다. 또 실업률이 2017~2018회계연도(매년 4월 시작) 기준 6.1%로 4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급해진 모디 정부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5.4%로 인하했다. 이 밖에도 다양한 경기 부양책을 발표했다. 지난 23일 외국인과 자국 투자자에 대한 증세안 철회 등이 포함된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발표한 인도 정부는 30일에도 시장경제를 효율화하기 위해 국영은행권 구조조정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니르말라 시타라만 인도 재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27개에 달하는 국영은행을 인수·합병(M&A)을 통해 12개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에는 인도중앙은행이 연방정부에 1조7600억루피(약 30조원) 규모 배당금을 수혈하는 방안도 승인했다.

<인도 5% 성장 쇼크…6년만에 최저> 매일경제신문 2019.09.01. 오후 6:07

[글로벌-Biz 24] 인도 車시장 18년 만에 '급브레이크'

 

 

[글로벌-Biz 24] 인도 車시장 18년 만에 '급브레이크'

불과 2년 전 호황을 누렸던 인도 자동차 시장에 급제동이 걸렸다. 인도 자동차산업협회(SIAM)가 최근 발표한 8월 인도 국내 신차 판매 대수는 전년 동월 대비 33.2% 감소한 24만8421대를 기록했다. 그중 승용차(PVs)는 31.6% 감소한 19만6524대를 기록했으며, 상용차(CVs)는 38.7% 감소한 5만1897대에 그쳤다. 그리고 감소치...

www.g-enews.com

■ 배출 규제와 대출 부진, ‘그림자 은행’이 원인

과거 약 20년 만에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인도 자동차 시장의 역경을 풀이하면, 새로운 안전 기준과 배기가스 규제로 인해 비용이 늘어나면서 가격 상승을 부추겼으며, 전반적인 경기 침체를 겪으면서 금융 기관이 대출을 기피하는 현상이 확대되었고, 이에 소비자들이 지출을 외면하게 됐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가장 큰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는 것은 ‘그림자 은행’이 제공한 유동성의 수축이라 할 수 있다. 그동안 자동차 시장의 악화가 진행되면서 은행이 자동차 업계의 융자 폭을 지속적으로 줄여오기 시작하자, 소비자들은 비은행 금융 회사(NBFC)라고 불리는 인도의 그림자 은행으로 몰려갔다.

신용평가기관 ICRA에 따르면, 인도는 최근 상용차(신차 및 중고차)의 55∼60%, 승용차 30%, 이륜차의 65%에서 구입 시 NBFC 대출이 이용되고 있었다. 그런데 지난해 말 인도 그림자 은행의 대부라 할 수 있는 '인프라 리싱 앤 파이낸셜 서비스(IL&FS)’가 비리 혐의와 채무 불이행으로 파탄했다.

이후 경쟁 업체들은 줄지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게 됐으며, 이는 곧 대출 비용 급상승을 초래해 사태의 악화에 박차를 가했다. 결국 그림자 은행이 위기에 빠진 영향으로 자동차를 살 때의 재원 조달이 어렵게 됐으며, 이 때문에 전국에서 많은 딜러가 폐쇄에 몰리고, 이는 곧장 판매 감소로 이어졌다.

<인도 車시장 18년 만에 '급브레이크'현대·기아는 SUV '베뉴'로 가속페달>[글로벌-Biz 24] 김길수 2019-10-03 

 

"신흥국중 인도 최선호...센섹스지수 3만7000~4만2000pt 예상"-KB

"신흥국중 인도 최선호...센섹스지수 3만7000~4만2000pt 예상"-KB

www.newspim.com

[자료=REFINITIV, KB증권]

KB증권은 이번달 신흥국 증시 중 인도를 최선호국으로 꼽았다. 인도 센섹스 지수 상단은 4만2000포인트(pt), 단기 바닥은 3만7000pt로 예상하며, 매수 전략을 제시했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8일 'KB 신흥국 10월호' 보고서에서 "인도를 신흥국 최선호국(Top Pick)으로 유지한다"며 "정책 효과가 경기지표 및 기업 실적에 영향을 미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기 때문에 가격 조정 시 분할 매수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신흥국중 인도 최선호...센섹스지수 3만7000~4만2000pt 예상"-KB">뉴스핌 2019년10월08일 

 

인도펀드의 수익성이 좋다는 글을 보고 현재 인도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인가?

궁금해서 경제 흐름을 몇가지 찾아봤습니다.

생각보다 좋아 보인다는 생각은 안 드네요.

약간 경제의 침체가 우려되는 듯합니다.

마지막 기사를 보니깐 인도 정부도 이를 의식했는지 경제부양을 위한 정책들을 많이 내놓네요.

이런식으로 자금을 풀면 증시가 오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