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진 출처-유쾌발랄 소화제, 롯데정밀화학 블로그> 문제시 삭제하겠습니다.

 

 

인도네시아 2022년부터 니켈 원광 수출 금지 

NCM811배터리 수요증가 : 2030년 0.9MMT로 확대 예상(2019년 0.12MMT/전체 소비량 2.4MMT)

 

Tsingshan 프로젝트 비용급증(페로니켈)

 

공급차질

브라질 onca puma(0.028MMT)

뉴칼레도니아 konambo

가동중단

 

AA 2분기 생산 yoy -9%

VALE 2분기 생산 yoy -32% 0.04MMT (세계최대 광산사)

 

현물수요 + 투기수요

칭산 7월이 후 대비 현물 대량 구매

장기적 펜터멘털 상승

단기적 급등 투기적 가수요

 

재고 148 연초대비 -60%

 

중국이 니켈 생산량의 1/2소비

 

전체 니켈 생산량의

66.8% 스테인리스 제조에 사용

4.1% 2차전지 전기자동차배터리, ESS배터리 

 

국제해설사 2019.7.25

유투브요약

 

https://www.youtube.com/watch?v=qdDUFk9Sg3w&t=10s

 

최근의 니켈 시장을 분석한 국제해설사의 유투브를 보고 다른 관점에서 접근해봤습니다.

 

기술적분석으로 보자면 단기고점이고, 

장기 성장성에 대해서 점검하고 니켈에 대한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니켈 가격의 단기적인 급등은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수요에 대한 기대감으로 볼 수 있습니다.

너무 비싸진 코발트 가격이 부담스럽다 보니 코발트보다 니켈의 비중이 높은 2차전지인 NCM811 배터리로 대체하려고 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단기적으로 과도하게 비싸진 코발트 가격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2차전지에서 니켈의 양을 늘릴 필요는 없어진거죠.

 

지금 상황에서는 니켈에 대해서 숏포지션을 유지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해외선물시장에 투자하기는 부담스러워서 국내 증시에 상장되어 있는 니켈관련 파생상품을 확인해봤습니다.

하나니켈1

하나니켈2

대신 니켈선물 ETN(H)

대신 인버스 니켈선물 ETN(H)

대신 2X 니켈선물 ETN(H)

대신 인버스 2X 니켈선물 ETN(H)

 

총 6개 상품이 있었습니다.

 

자금환급을 위해서 한 상품에 자금을 투자하지 않고 두가지 상품에 투자하는게 낫을 것 같습니다.

『대신 인버스 니켈선물 ETN(H)』,대신 인버스 2X 니켈선물 ETN(H)』

 

 

https://blog.naver.com/yuixy/221554132305

 

NCM811 배터리의 현재 제기되는 한계점들

https://www.metalbulletin.com/Article/3851876/2019-PREVIEW-NCM811-batteries-not-likely-to...

blog.naver.com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5&aid=0004188473

 

[정연일의 원자재포커스] 세계 최대 코발트 광산 문 닫는다…"가격 따라 채산성도 폭락"

세계 최대 원자재업체인 글렌코어가 아프리카 콩고에서 운영 중인 코발트 광산의 문을 닫기로 했다. 코발트 가격이 너무 많이 떨어져 더 이상 채산성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7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글렌코어는 콩

news.naver.com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366&aid=0000440553

 

‘배터리 필수소재’ 리튬‧코발트 가격 급락…공급 과잉 영향

전기차 시장 확대로 최근 2~3년 동안 최대 4배 폭등했던 리튬과 코발트 가격이 공급 확대로 하락하고 있다. 리튬·코발트·니켈 등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료로 쓰이는 광물이다. 리튬· 코발트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서면

news.naver.com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261009

 

전기차 떨게한 '도깨비 광물', 코발트의 추락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1년새 61% 뛴 코발트, 1년새 다시 70% 추락…'풍선효과'로 니켈 가격 급등] 전기차 배터리업계를 떨게 한 '코발트 공포'가 걷혔다. 불과 1년 사이 가격이 급격히 하락 반전해 코발

news.naver.com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