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스태커 3 와퍼 버거킹 - 우와 괴물 버거다

 

햄버거의 왕 버거킹

이번에 햄버거의 왕에서 새로 나온 스태커를 먹어보러 갔습니다.

 

스태커가 스태커2, 스태커3, 스태커4가 나와 있는데요.

스태커 뒤의 숫자가 소고기 패티 장수입니다.

스태커2는 소고기패티 2장 스태커3는 소고기패티3장 이런식이죠.

 

스태커2 먹기에는 왜인지 아쉽고, 스태커4 먹는건 과하단 생각이 들어서 

스태커3를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그냥 보면 잘 모르지만 실제로 보면 굉장히 큽니다.

놀랄정도로 이제까지의 와퍼보다도 크네요.

우와 괴물버거 같애요!!

 

 

 

소고기패티가 3단씩이나!!

엄청두껍고, 엄청납니다.

 

 

 

제 손하고 비교했습니다.

엄청 크죠?

 

 

 

한 입 베어물었는데 정말 우와 소고기 패티가 최고네요.

게다가 이거 하나 다 먹는데 정말 배부릅니다.

 

진짜 양이 너무 많아요.

 

그래도 소고기패티가 3장이라니 정말 식감이 좋고 맛있네요.

버거킹답게 토마토며 양상추가 가득 담겨있어서 좋구요.

맛있습니다.

 

 

 

아래 링크는 예전에 리뷰했던 버거킹 버거들입니다.

같이 보시구 다른 것도 먹어보셔요

링크입니다. 클릭하시면 바로 볼 수 있습니다.


2019/09/26 - [맛 연구팀/맛집] - 햄버거의 왕 버거킹 : 와퍼 솔직한 리뷰 2탄 - 통새우와퍼/뉴올리언스 치킨버거

햄버거의 왕 버거킹 : 와퍼 솔직한 리뷰 2탄 - 통새우와퍼/뉴올리언스 치킨버거

오늘 새로운 와퍼를 먹어봤습니다. 통새우 와퍼입니다. 사진만 보면 정말 먹음직스러워보입니다. 진짜 먹음스러운지 확인해볼께요. 쉬림프버거라 포장부터 다르네요. SHIRIMP WHOPPER입니다. 햄버

junhok.tistory.com

2019/09/15 - [맛 연구팀/맛집] - 햄버거의 왕 버거킹 : 와퍼 솔직한 리뷰 1탄 - 치즈와퍼/ 할라피뇨와퍼/ 콰트로치즈와퍼/베이컨 와퍼

햄버거의 왕 버거킹 : 와퍼 솔직한 리뷰 1탄 - 치즈와퍼/ 할라피뇨와퍼/ 콰트로치즈와퍼/베이컨

버거킹(Burger King) 버거킹(Burger King) 햄버거의 왕입니다. 사실 제가 최애하는 버거는 버거킹의 치즈버거입니다. 자주 버거킹(Burger King)에 가는 편이고, 자주 먹다 보니 버거킹(Burger King)의 기본

junhok.tistory.com

2019/08/25 - [맛 연구팀/맛집] - 버거킹 『아메리칸 독 & 비프칠리 독』솔직한 후기

버거킹 『아메리칸 독 & 비프칠리 독』솔직한 후기

얼마 전에 버거킹에서 미국 소시지 업체 존슨빌과 협업으로 한정판 핫도그 『아메리칸독 & 비프칠리독』을 출시했습니다. 그래서 맛있는지 궁금해서 사먹어봤습니다. 두 개다 직접 제 돈주고

junhok.tistory.com

굉장히 주관적인 리뷰이지만,

협찬 받거나 광고가 아닌

진짜 리뷰를 추구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버거킹(Burger King)

버거킹(Burger King)

 

햄버거의 왕입니다.

사실 제가 최애하는 버거는 버거킹의 치즈버거입니다.

 

자주 버거킹(Burger King)에 가는 편이고,

자주 먹다 보니 버거킹(Burger King)의 기본 버거들을 리뷰해볼까 합니다.

 

제일 좋아하는 치즈버거부터 리뷰해봅니다.

 

역시 치즈버거는 큽니다.

다른 브랜드의 햄버거보다 정말 푸짐해요.

 

요새 느끼는 거지만 맥XX드 빵 퀼리티가 많이 떨어진거 같거든요.

 

그래서 상대적으로 버거킹의 빵이 굉장히 좋은거 같다는 느낌이 들어요.

그리고 씹힐때 느끼는건 치즈의 풍성함이 느껴집니다.

야채도 푸짐하구

버거킹의 최대 장점은 패티의 식감이 좋아요.

씹히는 느낌도 좋구요.

고기의 육즙이 느껴져요.

소스도 많이 넣는거 같구요.

 

이게 다른 버거들과 차별화되는 강점인거 같아요.

 

다음에 리뷰해볼 버거는 베이컨 와퍼입니다.

행사기간이라 저렴하게 구매했습니다.

 

 

빵과 패티 그리고 야채는 치즈와퍼와 거의 비슷한데요.

다른 점이라면 치즈 대신에 베이컨이 들어가 있다는 겁니다.

베이컨이 고소하면서도 씹히는 재미가 더 있다는거

그래서 치즈 와퍼는 조금 다른 느낌입니다.

 

그 다음 버거는 할라피뇨 와퍼입니다.

빵은 앞전의 버거들과 같습니다.

다른 거라곤 치즈가 들어가면 치즈와퍼

치즈 대신에 베이컨이 들어가면 베이컨와퍼

베이컨 대신에 할라피뇨가 들어가면 할라피뇨와퍼가 되는 겁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이렇게 미묘하게 바뀌었을 뿐인데도 맛차이는 큽니다.

그만큼 메인이 되는 것들을 풍성하게 넣어서겠죠?

 

그래서 다른 패스트푸드와는 다르게 햄버거란 말대신에 와퍼란 말을 쓰고,

자신만의 아이덴티티 정체성을 완성하는 거 같아요.

 

할라피뇨가 씹히는게 약간 쌉쏘름하면서도 매콤한게 느끼할 수도 있는 버거의 풍미를 한층 더 높여준다고나 할까?

뭐 버거 하나 먹는데 이렇게 거창한 말을 하냐고할 수도 있겠지만

다른 버거들과 다르게 맛 하나만큼은 좋은 버거니깐요. 

 

아니 와퍼죠!!

 

정말 할라피뇨 많이 들어갔어요.

먹다보면 눈에 보여요.

 

마지막으로 리뷰할 버거는 콰트로 치즈와퍼입니다.

앞에 리뷰했던 치즈 와퍼보다 치즈가 두배는 들어간거 같습니다.

치즈의 짭쪼름하고 맛과 부드러움이 최고인거 같습니다.

 

앞으로 버거킹의 다른와퍼를 먹으면 추가로 리뷰를 업그레이드할께요.

 

굉장히 주관적인 리뷰이지만,

협찬 받거나 광고가 아닌

진짜 리뷰를 추구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동성로에 있는 수제버거 집입니다.

물론 수제버거만 파는게 아니라 피자도 팔아요.

 

이 가게의 모토는

"주문 즉시 요리하는 수제버거"

입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메뉴도 꽤나 다양합니다.

선택할 수 있는 버거의 종류나 4종류나 되구요.

 

더군다나 깔끔한 인테리어

그리고 저렴한 가격이 강점인거 같아요. 

 

 

오리엔탈버거를 주문하고 매장 안을 둘러봤는데요.

독특한게 매장 뒤편에 SELF BAR ZONE이 있더군요.

 

여기에서는 계란후라이를 할 수 있는데

이걸 햄버거에 넣어 먹으라고 적혀있더군요.

 

이거 옛날의 "에그버거"가 생각 나더군요.

햄버거에 반숙 계란 후라이를 같이 넣어서 팔던 길거리음식인데

나름 맛있어서 많이 먹었던 기억이 나더군요.

 

조금 기다리니깐.

 

주문한 햄버거가 나왔는데 조금 놀랐던게

1회용 물티슈와 1회용 가그린을 주더군요.

 

 1회용 물티슈와 1회용 가그린까지 챙겨주는 세심함에

고급스럽단 느낌이 들었네요.

 

패티 외에는 다 강추해드리고 싶네요.

 

 

그보다 중요한건 햄버거겠지요?

햄버거 가게니깐요.

 

처음보니깐 진짜 먹음직스럽단 생각이 들었어요.

 

처음에 말했던 모토처럼

"주문 즉시 요리하는 수제버거"

라서 그런지 따뜻하기도 했구요.

 

소스도 그렇고 야채와 빵도 다 좋았어요.

 

다만 패티는 조금 2% 부족한 느낌이기 헀습니다.

씹히는 느낌이라든지 고기의 맛이 왜인지 모르게 조금 부족한 느낌....

 

아 아쉽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인테리어, 서비스, 다른 좋았는데 중요한 햄버거의 패티 맛이 약간 부족했네요.

 

저 여기 안티나 뭐 그런건 아니고 솔직한 맛의 후기를 전하고 싶어서요.

 

 

굉장히 주관적인 리뷰이지만,

협찬 받고하거나 광고가 아닌

진짜 리뷰를 추구합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중구 동성로3가 82-1 1층 | 글로브박스버거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