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구 동구 맛집 『마카국밥국수』국밥 맛집

대구 동구에 위치한 국밥 맛집 『마카국밥국수』입니다.

"마카"라는 말은 모두라는 경상도 사투리입니다.

"모듬국밥", "모듬국수" 정도로 이해할 수 있는 말입니다.

 

다 넣어놔서 그런지 맛도 맛있지만 독특해요.

 

여기에 다양한 메뉴가 있는데요.

저는 그 중에서 수육백반과 고기국수를 좋아힙니다.

특히 수육백반에 나오는 수육과 국물은 맛있습니다.

수육은 야들야들하고 국은 밥을 말아 먹기에 정말 맛있습니다.

 

돼직국밥의 국물을 내어주는데 머릿고기나 순대가 없어도

그냥 국물만으로도 밥을 말아먹기에 충분합니다. 

 

수육이 비록 양은 적지만 야들야들한게 맛있습니다.

 

제가 그 다음으로 최애하는 메뉴가 고기국수입니다.

돼지국밥국물에 국수를 말고, 약간의 고기가 얹어지는데 이것도 맛있습니다.

 

굉장히 주관적인 리뷰이지만,

협찬받고 하거나 광고가 아닌

진짜 리뷰를 추구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오늘 소개해드릴 곳은 대구 동구 지저동에 위치한 『묵짜국밥』입니다.

24시 운영되는 국밥집이구요.

국밥집인데도 불구하고 나름 고급스럽고 특색있습니다.

 

메뉴입니다. 

돼지국밥, 순대국밥, 내장국밥까지 다양한 메뉴가 있어요.

 

저는 순대국밥을 주문해봤는데요.

기본 찬들을 보면 단순하지만, 정갈합니다.

 부추를 많이 주시는데요.

저는 국밥에 부추를 많이 넣어먹는걸 좋아해서 다 넣어서 먹었습니다.

 

여기의 독특한 점이 무쇠솥밥인데요.

뜨끈뜨근한 밥이 담겨서 나옵니다.

 

밥을 긁어서 담아두고 무쇠솥에는 물을 부어두면 맛있는 누렁지가 됩니다.

다들 아시죠?

 

중요한 국밥인데요.

깔끔합니다.

순대도 맛있구요.

 

순대국밥 집에서 중요한게 김치와 깍뚜기인데요.

시원한게 맛있더군요.

너무 자극적이지도 않고, 삼삼한게 국밥과 먹기에 딱입니다.

 

추운 겨울날 한그릇 뚝딱하고 나면 든든합니다.

 

굉장히 주관적인 리뷰이지만,

협찬 받고하거나 광고가 아닌

진짜 리뷰를 추구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자주 지나치긴 했지만 이런 곳이 있는지는 몰랐습니다.

따로국밥이란게 대구에서 시작된 독특한 국밥이란것도 잘 몰랐네요.

 

원래 국밥은 국하고 밥을 같이 말아줘서 국밥이라고 불렸지만,

국하고 밥을 따로 주기 시작해서 따로국밥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고 하네요.

 

주문하면 금방 나옵니다.

 

어떻게 이렇게 빨리 나올 수 있냐고 물었더니,

가마솥에 끊이고 있는 따로국밥을 그냥 뚝배기에 바로 담아서 준다고 하네요.

 

국밥을 받고 보면 뭔가 푸짐해보입니다.

 

기본적으로 파와 김치 그리고 깍뚜기가 제공됩니다.

 

항아리에 담겨있는 깍두기를 마음껏 덜어서 먹으면 되요.

 

따로국밥은 시원하면서 맛있네요.

느끼하다거나 이상하지 않고 담백합니다.

 

깍두기와 김치와 같이 

한 그릇 먹고나면 정말이지 맛있기도 하고 든든하구요.

 

지금 리뷰를 쓰면서도 다시 먹고 싶어지네요.

 

굉장히 주관적인 리뷰이지만,

협찬 받거나 광고가 아닌

진짜 리뷰를 추구합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