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가성비 좋은 스마트폰 태블릿용 블루투스 키보드 로지텍 블루투스 키보드 K480 솔직 리뷰

 

장점

-거치홈이 있다.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을 편하게 놓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태블릿 전용 키패드보다 저렴하다.(아이패드나 갤럭시탭용 키패드에 비한다면 굉장히 저렴하죠)

-펑션키만으로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블루투스로 한번에 3제품과 링크하여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아이패드,갤럭시탭을 비롯한 대부분의 제품과 호환이 되어서 사용할수 있다. 심지어 간단한 전환만으로 동시에 아이패드와 안드로이드 패드와 폰의 키보드로 사용이 가능하다.

 

단점

-무겁다. 집이나 사무실에 두고 쓴다면 큰 문제가 없을꺼 같습니다.

-키감이 좋지 않다. 사용하다보면 적응이 되겠지만 고급키보드에 비한다면 키감이 좋지가 않습니다.

-블루투스 연결이라 아이패드든 스마트폰이든 블루투스를 켜서 연결을 해야 합니다. 조금 번거롭습니다.

 

최근에 스마트폰으로 여러가지 SNS에 텍스트를 입력하다보니 여간 힘든게 아니더군요.

컴퓨터 키보드에 익숙한 세대라 그런지 스마트폰 자판으로는 힘들더라구요.

그냥 키보드로 편하게 입력하고 싶어졌습니다.

갤탭이나 아이패드 같은 태블릿은 전용키보드, 키패드가 있어서 거치도 쉽고, 이동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지만,

지금 제가 사용하는 건 스마트폰이라 전용키패드, 키보드가 없어서 그냥 편하고 좋은걸 찾았어요.

그렇게 찾다보니 로지텍의 K480이 눈에 띄더군요.

 

예전에도 한번 이야기했지만, 저의 IT기기나 IT액세서리를 고르는 철학이 있습니다.

첫번째로 신상품은 가급적 피하는 편입니다.
아직 검증되지 않은 문제점이 있을 가능성이 많고, 최신상품이다보니 비슷한 성능에 먼저 출시된 제품들보다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이미 검증되고 좀 더 저렴한 베스트셀러 상품을 구매합니다.

둘째로 주변 사람들이 사용하는 제품을 중심으로 구매를 검토해봅니다.
블로그나 지식인등을 통해 제품 정보를 얻을 수도 있지만, 주변인들이 사용하는 제품은 직접 써보고 평가해 볼 수있기 때문에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편으로 선호하는 편이죠
물론 주변에 쓰는 사람들이 없는 제품이라면 블로그 서칭이나 인터넷 쇼핑몰들의 고객평들을 우선적으로 검색해봅니다.

이 두가지 조건으로 IT기기를 찾으면 왠만해서는 실패하지 않더군요.

이번에 고른 K480도 이런 기준으로 고른 제품입니다.

첫번째 조건으로 보니 오래된 제품으로 검증이 되었습니다.

두번째로 비록 주변에 사용하는 사람이 없었지만, 인터넷 후기평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시간을 내서 인근에 있는 마트에서 실물을 한번 만져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잠깐이였지만, 괜찮겠다 싶어서 고르게 되었는데요.

인터넷에서 구매할려니 병행수입으로 키보드에 한/영이 없고, 영문자판만 있는 제품도 있습니다.

병행수입 제품은 저렴하기는 하지만 저는 그냥 조금더 비싸더라도 한/영 자판이 있는 제품을 샀습니다.

 

 

이 제품의 하나의 장점은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을 거치할 수 있는 홈이 있다는 겁니다.

사실 이것 때문에 샀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로지텍의 다른 블루투스 키보드 K380 같이 가볍고 저렴한 제품도 있습니다만

스마트폰은 거치를 못하면 사용하기가 어려워서요.

왜냐하면 스마트폰이나 작은 태블릿 같은 경우에는 보면 자판을 타이핑하기가 쉽지 않아서요.

받아보니깐 생각보다 키보드가 큽니다.

휴대에는 쉽지 않겠지만, 13인치 노트북정도의 크기의 키보드라 사용에는 좋은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뒤편에는 전원버튼과 함께 배터리를 넣을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AA배터리 2개가 들어가네요.

전력소모가 작아서인지 대략 2년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그래서 굳이 전원을 끄지 않고 놔두기로 했습니다.

전원 버튼으로 일일이 끄는 것도 번거롭기도 하구요.

사용하면서 조금 놀랐던게 키보드와 스마트폰이 연동되고 나면 대부분의 기능과 앱상에서의 이동자체가 키보드의 특수키 조합만으로도 가능하더군요.

노트북의 경우에도 키보드를 타이핑 중에는 마우스를 사용하기가 어렵듯이 스마트폰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고, 더군다나 스마트폰의 특성상 화면이 작다 보니 마우스를 쓸수도 없습니다.

뿐만아니라 터치하기도 어렵습니다.

근데 그냥 키보드의 특수키 조합만으로 앱화면 전환과 앱커서 이동이 가능해서 편하더군요.

 

이건 사실 동영상으로 봐야 어떤 기능인지 그리고 편한지 알 수 있을 텐데, 못 보여드려서 아쉽네요.

처음에는 키보드대비 키감이 안 좋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계속 쓰다보니깐 키보드의 타감이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드네요.

정말 괜찮은 제품이라 추천드리고 싶네요.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