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나팔꽃 꽃말 전설 효능

 

 

 

 

 

 

꽃말
기쁜 소식

개화시기 : 7~8
학명 : Pharbitis nil
파종시기 : 4월 하순~5월 상순
원산지 : 아시아
크기 : 3m
과명 : 메꽃과
번식 : 종자
서식지 : 길가나 빈터
분류
: 식물계(Plantae)
: 현화식물문(Anthophyta)
: 쌍떡잎식물강(Dicotyledoneae)
: 통꽃식물목(Tubiflorales)
: 메꽃과(Convolvulaceae)
: Pharbitis

용도 : 관상용
분포 : 한국, 열대아세아
생약명 : 견우자(牽牛子)
한약명 : 흑축(黑丑)
꽃색깔 : 푸른색, 붉은색, 홍자색, 흰색
생활형 : 덩굴성 한해살이풀
출처 : 국립중앙과학관 - 식물정보, 국립중앙과학관 - 우리나라 야생화, 생물자원정보 - 자생식물종자, 두산백과, 몸에 좋은 산야초, 생물자원정보 - 민속특산식물,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 : 식물

 

특징
길이 3m이고 줄기의 전체에 아래를 향하는 긴 털이 있으며 덩굴성으로 왼쪽으로 물체를 감는다. 잎은 어긋나며 심장모양으로 3개로 갈라지며 갈라진 조각은 끝이 뾰족하며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잎의 앞면은 털이 있으며 잎자루가 길다. 꽃은 7~8월에 피며 푸른색을 띤 자주색, 흰색, 붉은색 등 여러 가지 색으로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꽃대에 1~3송이씩 달린다. 꽃받침은 5개로 길게 갈라지며 갈라진 조각은 끝이 뾰족하며 가늘고 길고 뒷면에 긴 털이 있다. 화관은 나팔모양으로 꽃봉오리는 붓끝 모양으로 오른쪽으로 말린다. 수술은 5개이고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삭과로 3칸으로 된 둥근모양으로 각 실마다 2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덩굴성 일년생 초본으로 원산지는 아시아이고 길가나 빈터에 서식하며 주로 관상용으로 심는다.
 
재배정보
1) 심는 방법
종자는 3~4년간 발아력이 보존된다. 종자 껍질에 가위 등으로 상처를 내서 파종하면 흡수가 잘 되어 발아가 잘 된다. 주로 울타리 가에 관상용으로 심는다.
 
번식방법
종자번식
 
(1) 가꾸기 포인트
햇빛에 민감한 고온성 식물이다.
 
2) 기후 및 토양
(1) 기후조건
발아적온 15℃이상, 생육적온은 25~30℃이며 햇볕을 좋아하는 고온성 식물이다.
 
(2) 토양조건
점질 양토로 배수가 잘 되는 곳이면 좋고 부엽토, 퇴비, 밭흙, 모래를 섞어 쓰면 좋다.
 
3) 관리하기
(1) 물주기
맑은 날엔 매일 1~2회 관수한다. 분화로 재배할 때는 2~3일 간격으로 물을 준다.
 
(2) 거름주기
밑거름으로 완숙된 퇴비를 넣는다. 너무 많이 주면 덩굴만 무성해 질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3) 질병관리
ㆍ반점병
증상 - 잎 뒷면에 갈색의 반점이 나타난다.
치료 - 살균제를 살포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나팔꽃 [Lobedleaf Pharbitis] (국립중앙과학관 - 식물정보, 신재성, 유난희, 신현탁, 네이버 포토갤러리, 한국화훼농협)

 

인도가 원산지인 한해살이 덩굴식물이다. 관상용으로 심지만 길가나 빈터에 야생하기도 한다. 줄기는 아래쪽을 향한 털들이 빽빽이 나며 길게 뻗어 다른 식물이나 물체를 왼쪽으로 3m 정도 감아 올라간다. 잎은 어긋나고 긴 잎자루를 가지며 둥근 심장 모양이고 잎몸의 끝이 보통 3개로 갈라진다. 갈라진 조각의 가장자리는 밋밋하고 톱니가 없으며 표면에 털이 있다.
 
꽃은 7∼8월에 푸른 자주색, 붉은 자주색, 흰색, 붉은 색 등 여러 가지 빛깔로 피고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꽃대에 1∼3송이씩 달린다. 꽃받침은 깊게 5개로 갈라지고, 갈라진 조각은 가늘고 길며 끝이 뾰족하고 뒷면에 긴 털이 있다. 화관은 지름이 10∼13cm이고 깔때기처럼 생겼다. 꽃봉오리는 붓끝 같은 모양으로 오른쪽으로 말려 있다. 수술은 5,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꽃받침 안에 있으며 3칸으로 나누어진 둥근 삭과이다. 3칸에 각각 2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나팔꽃 [Japanese morning glory] (두산백과)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메꽃과의 한해살이 덩굴식물.
 
학명 Pharbitis nil
분류 메꽃과
원산지 인도
서식장소 길가나 빈터
크기 길이 약 3m
 
인도가 원산지인 한해살이 덩굴식물이다. 관상용으로 심지만 길가나 빈터에 야생하기도 한다. 줄기는 아래쪽을 향한 털들이 빽빽이 나며 길게 뻗어 다른 식물이나 물체를 왼쪽으로 3m 정도 감아 올라간다. 잎은 어긋나고 긴 잎자루를 가지며 둥근 심장 모양이고 잎몸의 끝이 보통 3개로 갈라진다. 갈라진 조각의 가장자리는 밋밋하고 톱니가 없으며 표면에 털이 있다.
 
꽃은 7∼8월에 푸른 자주색, 붉은 자주색, 흰색, 붉은색 등 여러 가지 빛깔로 피고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꽃대에 1∼3송이씩 달린다. 꽃받침은 깊게 5개로 갈라지고, 갈라진 조각은 가늘고 길며 끝이 뾰족하고 뒷면에 긴 털이 있다. 화관은 지름이 10∼13cm이고 깔때기처럼 생겼다. 꽃봉오리는 붓끝 같은 모양으로 오른쪽으로 말려 있다. 수술은 5,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꽃받침 안에 있으며 3칸으로 나누어진 둥근 삭과이다. 3칸에 각각 2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나팔꽃 (e뮤지엄)
반응형
효능

나팔꽃은 약재로 많이 쓰인다. 한방에서는 말린 나팔꽃 종자를 견우자(牽牛子)라고 하는데, 푸르거나 붉은 나팔꽃의 종자를 흑축(黑丑), 흰 나팔꽃의 종자를 백축(白丑)이라고 한다. 대소변을 통하게 하고, 부종·적취(積聚: 오랜 체증으로 말미암아 뱃속에 덩어리가 생기는 병요통에 효과가 있다. 흑축의 효과가 백축보다 빠르다. 민간에서는 나팔꽃에 잎이 많이 붙어 있을 때 뿌리에서 20cm 정도 잘라서 말려 두었다가 동상에 걸렸을 때 이것을 달인 물로 환부를 찜질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나팔꽃 (e뮤지엄)


나팔꽃은 약재로 많이 쓰인다. 한방에서는 말린 나팔꽃 종자를 견우자(牽牛子)라고 하는데, 푸르거나 붉은 나팔꽃의 종자를 흑축(黑丑), 흰 나팔꽃의 종자를 백축(白丑)이라고 한다. 대소변을 통하게 하고, 부종·적취(積聚:오랜 체증으로 말미암아 뱃속에 덩어리가 생기는 병요통에 효과가 있다. 흑축의 효과가 백축보다 빠르다. 민간에서는 나팔꽃에 잎이 많이 붙어 있을 때 뿌리에서 20cm 정도 잘라서 말려 두었다가 동상에 걸렸을 때 이것을 달인 물로 환부를 찜질한다. 꽃말은 결속·허무한 사랑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나팔꽃 [Japanese morning glory] (두산백과)
 

 

꽃과 관련한 사랑 이야기는 많기도 하지만
나팔꽃은 남자가 죽어서 꽃으로 환생한 전설 중에 하나입니다.
  
옛날에 화공이 있었습니다.
화공은 그림을 살아 있는 것처럼 잘 그리는 것은 기본이고 그래서인지 많은 사람들이 그 화공의 집으로 구경을 많이 오곤 했다특히 그림뿐만 아니라 그의 아내가 너무 미인이어서 그 아내를 보고 물 한 사발 얻어 마시고 가는 경우도 많았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마을에 원님이 새로 부임했는데 화공의 아내가 천하절색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화공의 아내를 자신의 첩으로 삼을 계획으로 화공의 아내를 말도 안 되는 죄명을 씌워서 아내를 감옥에 가두었습니다.
그 뒤로 화공은 그림을 그리고 그려서 아내가 갇혀있는 감옥 아래에다 묻고 시름 시름하다가 죽었다고 합니다.
한편 아내는 매일 밤 비슷한 꿈을  꾸어 이를 이상히 여겨 밖을 내다보니 감옥 창문까지 올라와서 꽃이 자신을 보고 피어 있어서 남편이 죽은 걸로 생각하고  그대로 자결을 하였다고 합니다.
( 이런 전설을 생각하니 연천에 있는 "제인폭포"랑 너무 비슷한 전설인 거 같아요)
 
[출처] 가을에 만나는 꽃 #나팔꽃 #나팔꽃 전설|작성자 국사봉 대봉감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