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죽단화 겹황매화 전설 꽃말 기타 상식

꽃말
숭고, 기다림

학명 : Kerria japonica DC. 'Pleniflora Witte'
개화시기 : 4~5
원산지 : 일본
서식지 : 마을 부근의 습한 곳이나 산골짜기
분류 
: 식물계(Plantae)
: 피자식물문(Angiospermae)
: 쌍떡잎식물강(Dicotyledoneae)

분포 : 한국 전역
생활형 : 낙엽 활엽 관목
크기 : 높이 약 2m
꽃색깔 : 노란색
반응형
개요
중부 이남에 자라는 낙엽 활엽 떨기나무로 일본과 중국에 분포한다. 높이 1.5-2.0m, 어린 가지는 녹색이고 털이 없다. 잎은 어긋나며, 난형 또는 긴 난형으로, 끝은 점차 길게 뾰족해지고 가장자리에 날카로운 톱니가 있다. 잎 뒷면의 맥은 튀어나오며 털이 있다. 잎자루는 길이 5-15mm. 꽃은 4-5월에 노란색으로 피며, 가지 끝에 1개씩 달리고, 겹꽃이다. 열매는 견과, 9월에 검은 갈색으로 익는다. 흔히 관상용으로 심어 기른다.
 
다른 학명
Kerria japonica (L.) DC. var. pleniflora Witte
 
국내분포
중부 이남
 
해외분포
일본, 중국
 
서식지/생육지
산지, 민가주변(식재)
 
형태
높이 1.5-2.0m, 어린 가지는 녹색이고 털이 없다. 잎은 어긋나며, 난형 또는 긴 난형, 길이 3-7cm, 2.0-3.5cm, 끝은 점차 길게 뾰족해지고, 가장자리에 날카로운 톱니가 있다. 뒷면의 맥은 튀어나오며 털이 있다. 잎자루는 길이 5-15mm. 꽃은 가지 끝에 달리며, 지름 2cm정도로 노란색이고, 꽃자루는 길이 2cm쯤이다. 꽃잎은 여러 장이 겹쳐있으며, 둥근 난형이다. 수술은 많고, 암술은 5개다. 열매는 작은 견과이며, 꽃받침 안에서 검은 갈색으로 익는다.
 
생태
낙엽 활엽 떨기나무다. 꽃은 4-5월에 피고, 열매는 9월에 익는다.
 
이용 및 활용
관상용
 
해설
원변종인 황매화에 비해서 겹꽃이며, 민가 주변에 관상용, 울타리용으로 심는다.
[네이버 지식백과] 죽단화 (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정보)

 

분포
전국 각지에 분포
 
특징

잎은 어긋나기하며 긴 타원형이며 예저 또는 아심장저이고 길이 3~7cm, 2~3.5cm이고 가장자리에는 결각상의 이중거치가 있으며 표면은 털이 없고 잎맥이 오목하게 들어가며 뒷면은 맥이 돌출하고 맥위에 털이 있다. 잎자루는 길이 5~15mm이다.
 

꽃은 4월 말~6월 초에 가지 끝에 1개씩 피며 지름 3~4cm이고 황색이며, 꽃받침조각은 달걀꼴 첨두로 털이 없으며 잔톱니가 있고 꽃잎은 겹꽃이다.
 
열매
열매는 거의 맺지 않는다.
 
줄기
가지 뿌리에서 많이 나와 모여나기하며 일년생가지는 녹색으로 능선이 진다.
 
생육환경
음지와 양지를 가리지 않고 잘 자라고 생장이 빠르고 추위와 공해에도 강하며 습기가 많고 비옥한 식양토 및 사양토가 적당하다. 내조성이 약한 편이므로 바다 가까운 곳에서는 생장이 불량하다.
 
번식방법
번식은 삽목과 분주에 의해 증식한다. 초봄에 휴면지를 꺾꽂이하거나 여름에 녹지를 꺾꽂이하며 포기나누기도 쉽다.
 
이용방안
정원에 관상용으로 많이 식재한다.
 
유사종
• 황매화 : 꽃잎이 5개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죽단화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 : 식물)

 

전설

황매화의 전설
 
옛날 서로 사랑하는 두 남녀가 부득이한 사연으로 죽기보다도 더 싫은 이별을 할때, 두사람은 서로의 얼굴을 한 거울 속에 담아, 그 거울을 양지바른 땅 속에 고이 묻고 절대로 서로를 잊지 말자고 다짐하며 헤어졌습니다. 그 후 그 거울에서 한 그루의 나무가 자라나 매년 봄이 오면 노란 꽃이 피는데 그 꽃이 '황매화'라고 합니다. 


어느 어촌에 황부자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외동딸만 있었지만 남 부럽지 않은 행복한 생활을 하였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외동딸에게 처음으로 사랑을 심어준 청년이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황부자는 그 청년의 집안이 가난하다는 이유만으로 두 사람의 사랑을 허락하지 않고 서로 만나지도 못하게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청년과 외동딸은 황부자 몰래 바닷가에서 만나 서로의 사랑을 속삭이곤 했습니다. 
이들의 사랑은 너무나 확고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남자는 먼 길을 떠나야 했습니다.

"그대에 대한 나의 사랑은 결코 변하지 않을 것이오. 

 
그러니 날 믿고 기다려 주시오."

이렇게 말하고 난 청년은 외동딸에게 그녀가 항상 품에 지니고 다니던 손거울을 달라고 했습니다.

외동딸은 손거울을 꺼내 청년에게 주었습니다. 

청년은 그 손거울을 반으로 가르더니 그 절반을 외동딸에게 건네주며, "나머지 절반은 내가 보관하겠소. 

이것을 정표로 삼아 잘 간직했다가 후일 다시 만나면 합치도록 합시다." 하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두 사람은 훗날을 기약하며 너무나도 아쉬운 이별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황부자 외동딸의 아름다움에 반한 도깨비가 외동딸과 청년의 사랑을 시기한 나머지 황부자의 집을 망하게 만들고 외동딸을 외딴섬에 있는 도깨비의 굴로 데려갔습니다.


도깨비는 굴 속 황부자의 외동딸을 가두어 두고는 굴 밖에는 가시가 돋아난 나무들을 가득 심었습니다. 

외동딸이 도망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지요. 

외동딸은 가시가 돋아난 나무들 때문에 도저히 밖으로 빠져 나갈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매일 같이 울며 지냈습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 청년을 생각했습니다. 

한편, 청년은 황부자의 집이 망하고 사랑하는 
외동딸이 도깨비에게 잡혀갔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곧장 도깨비가 사는 외딴섬으로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그는 동굴 안으로 들어가 사랑하는 그녀를 구해 낼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동굴 밖에 있는 그 가시나무들 때문이었습니다. 
청년은 안타까운 마음으로 가시나무 주위를 돌다가 동굴 안을 향해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낭자, 그곳에 있소?" 
이 소리를 들은 외동딸은 반갑게 대답을 하였습니다.

"와 주셨군요. 기다리고 있었어요."

"하지만 낭자, 가시나무들이 굴 밖에 잔뜩 심어져 있어 안으로 들어갈 수 없구료. 어떻게 해야 당신을 구할 수 있겠소?" 

"우리의 힘을 합하면 어렵지만 도깨비를 물리칠 수 있을 거예요." 
"그런데 어떻게 힘을 합친단 말이오?" "전에 우리가 헤어질 때 나눠 가졌던 거울 반쪾을 아직도 가지고 있겠죠?"

"그렇소! 내 품에 소중히 간직하고 있소. 그렇지만 그건 왜?"
"그럼 됐어요. 제가 갖고 있는 반쪽과 합한 다음 햇빛을 반사시켜 도깨비에게 비추세요. 그러면 도깨비를 물리칠 수 있어요." 
외동딸은 이렇게 말을 하면서 자신이 간직하고 있던 거울 반쪽을 청년에게 던져 주었습니다. 

이것을 받아 든 청년은 자신이 갖고 있던 거울 반쪽과 합쳤습니다. 
그리고는 높은 벼랑 위에 올라가 거울로 햇빛을 반사 시켜 도깨비에게 비추었습니다. 
그러자 도깨비는 얼굴을 감싸 안으며 괴로워하다가 마침내 죽고 말았습니다.

도깨비가 죽자 그렇게 날카롭던 가시나무의 가시들이 갑자기 부드럽게 변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때 가시나무가 변한 것이 바로 '황매화'라고 합니다.

<출처-https://calilife.tistory.com/669>

 

반응형

+ Recent posts